도쿄와 서울…두 도시 최저시급의 다른 점
도쿄와 서울…두 도시 최저시급의 다른 점
  • 재팬올(japanoll)
  • 승인 2018.09.2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인상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는 어떨까. 도쿄 도요(東洋)대에 다니는 유학생 이모(26)씨가 자신의 경험을 담은 글을 보내왔다. 이씨는 이자카야에서 단순 서빙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시급을 받고 있다. 다음은 그의 글이다.

<한국의 경우, 내년 최저임금 시급이 8350원으로 결정되면서 시끌시끌한 것 같다. 올해 시급 7530원 대비 10.9% 인상된 금액이라고 한다. 한꺼번에 너무 많이 올려 한국 편의점의 점주들과 자영업자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다고 한다. 일본에서 인터넷을 통해 이런 보도를 자주 접한다. 일본에서는 아베 내각이 2016년부터 ‘1억 총활약 사회’ 기치를 내걸고 최저임금 인상을 이어가고 있는 추세다.

나는 이자카야에서 알바를 하고 있다. 현재 도쿄의 최저시급은 932엔이다. 한국 돈으로는 9300원 정도다. 10월 1일부터는 여기서 26엔이 인상된다. 일본 정부가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3.1% 인상했기 때문이다. 이를 결정하는 기관은 후생노동성 최저임금심의위원회다.

일본은 한국과는 달리 지자체마다 최저시급 액수가 다르다. 47개 도도부현을 시급이 가장 많은 A등급부터 가장 적은 D등급으로 나눈다. 예를 들면 도쿄도가 A, 오키나와 같은 곳이 D지역이다.

일본에서 최저임금과 관련해 자주 등장하는 단어가 ‘메야스’(目安:めやす)다. 한국 말로 하면, ‘참고 기준치’다. 후생노동성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메야스는 A단계 26엔, B단계 25엔, C단계 24엔, D단계 22엔’(目安はAランク26円、Bランク25円、Cランク24円、Dランク22円~)이라는 말이 나온다.

일본에는 중앙최저임금심의회와 지역최저임금심의회가 별도로 있다. 4개 그룹별 메야스를 제시하는 것은 중앙심의회의 몫이다. 47개 도도부현에 있는 지역심의회는 중앙심의회의 메야스를 기준으로 해당지역에 맞게 최저임금을 의결한다. 의결된 사항을 다시 정부에 답신을 보내면 정부가 이를 받아들여 고시한다.

아무튼, 내년 일본 전지역의 평균 최저시급이 874엔(한화 8918원)으로 결정됐다. 한국이 8350원으로 확정됐으니, 일본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도쿄의 최저시급은 932엔이라고 위에서 말했다. 하지만 이 돈을 주고는 주인들이 알바생을 구할 수 없다.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에 평균액에서 조금 더 얹어줘야 한다. 이게 한국과 다른 점이다.

 

"도쿄 최저시급(932엔) 보다 좀 많은 1100엔 받아

 이동거리 만큼 교통비도 지급하는 경우 많아"

내 경우, 현재 이자카야에서 1100엔을 받고 있다. 하는 일은 단순 서빙이다. 한 푼이 아쉬운 유학생 입장에서 보면 1100엔은 적은 돈이 아니다. 돈 욕심이 나서 알바 시간을 늘릴 법도 하다고 생각할 지 모른다. 하지만 그럴 수가 없다. 유학생의 경우 주28시간 이상 일을 하지 못하게 만들어 놓았다.

일본이 한국과 다른 것은 또 있다. 교통비 지급이다. 대부분의 알바생에게 주는 걸로 알고 있다. 나는 교통비로 하루 340엔 정도를 받는다. 내가 사는 곳에서 알바 장소까지 왔다 갔다 하는데 드는 차비가 딱 그 정도다. 교통비 지급은 제한선을 두고 있다.

주위에서 들어보면, 일본 경제가 장기 불황기를 의미하는 ‘잃어버린 20년’이후 호황기를 맞고 있다고 한다. 최근 일본 기업들이 내놓은 실적 발표가 그것을 증명한다. 기업들은 사람을 구하지 못해서 안달이라고 한다. 졸업을 하지도 않은 학생들을 미리 ‘찜’해 두는 입도선매(青田買い:푸른 밭을 미리 사들이는 것)를 넘어 ‘즉시전력감’을 나타내는 ‘초입도선매’(超青田買い)라는 단어도 경제신문에서 보인다.

또래들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한국의 취업 상황이 계속 어렵다면, 나는 졸업 후 일본에서 일자리를 구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 전에 한국 사정이 좀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객원기자/일본 도요(東洋)대 유학생 이모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