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열전/ 아사히 맥주를 구한 남자①
CEO 열전/ 아사히 맥주를 구한 남자①
  • 이재우 기자
  • 승인 2018.11.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단한 질문 하나로 시작해 보자. 교세라(京セラ)의 이나모리 가즈오(稻盛和夫) 명예회장, 일본전산(日本電産)의 나가모리 시게노부(永守重信) 회장, 아사히맥주의 무라이 쓰토무(村井勉) 전 회장은 한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뭘까?

이나모리 가즈오와 나가모리 시게노부 회장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무라이 쓰토무 전 회장의 이름은 다소 생소할 지도 모르겠다. 결론부터 말하면 세 사람 모두 기업 재생에 탁월한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다.

‘아베마 경영’으로 유명한 이나모리 가즈오 회장은 일본기업재생기구(ETIC)의 요청으로 2010년 파산을 신청한 JAL(일본항공)을 3년 만에 우량기업으로 부활시켰다. 그에게는 ‘경영의 신’, ‘기업 회생의 신’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다닌다.

‘죽어가는 회사도 살려 낸다’는 나가모리 시게노부 회장은 M&A계의 전설과도 같은 인물이다.

그런 그에겐 ‘기업 재생의 신’이라는 별명이 따라 다닌다. 그럼, 아사히 맥주의 무라이 쓰토무 전 회장은 어떨까?

그는 지금으로부터 딱 10년 전인 2008년 10월 31일, 세상을 떠났다. 아사히신문은 그의 부음을 전하면서 <기업 ‘재건옥’이라는 별명을 지닌, 무라이 쓰토무씨가 사망했다>(企業再建屋の異名, 村井勉さん死去)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의 보도처럼, 무라이 쓰토무에겐 ‘사이켄야’(再建屋)라는 별명이 붙어 있다. 사이켄야는 ‘재건 전문가’쯤으로 해석하면 된다. 그에게 이런 별명이 생긴 건, 스미토모(住友)은행 (현재의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 중역으로 일하던 현역 시절, 경영 위기에 빠진 기업들을 잇달아 재생시키는 수완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주거래은행의 무라이 쓰토무가 구원투수로 투입된 대표적인 회사는 스포츠카 메이커인 동양공업(현 마쓰다)과 맥주기업 아사히다. 자동차 마니아라면, 일본 최고의 스포츠카로 평가받는 ‘마쓰다 RX-7’를 잘 알 것이다. 이 스포츠카를 만든 회사의 전신이 동양공업이다.

무라이 쓰토무는 1976년 스미토모 상무 시절, 경영 부진에 빠진 동양공업의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파견돼 재건에 올인했다. 그는 이후 스미토모에 복귀해 부행장직을 맡았다. 그가 장기간 실적 부진을 겪던 아사히 맥주 사장에 취임한 건 1982년이었다. 당시 아사히맥주는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었다.

경영잡지 ‘기업가구락부’(kigyoka.com)라는 매체를 좀 참고해 보자. 이 잡지는 1999년 12월호에서 ‘아사히 맥주 기적의 진실’(アサヒビール奇跡の真実)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었다. 기고자는 아사히 맥주 명예고문을 지낸 나카죠 다카노리(中條高徳:1927~2014)다. 그는 당시 잡지에 이렇게 썼다.

<1982년, 아사히 맥주는 난공불락인 기린맥주 타도를 향해 점유율 탈환에 나섰다. 당시 챔피언 기린의 점유율은 60% 이상이었다. 한편 아사히는 10%미만까지 떨어져, 후발주자인 산토리에도 밀리는 침몰 직전의 상황이었다.>

(원문:1982年、アサヒビールは難攻不落といわれたキリンビール打倒に向けて、シェア奪還を目指した。当時、王者キリンのシェアは60%強。一方アサヒは10%弱まで落ち込み、新参のサントリーにも抜かれそうな、沈没寸前の状況にあった。) <2편에 계속>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