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상치 않은 '덕후 PD'의 도쿄 뒷골목 산책기
범상치 않은 '덕후 PD'의 도쿄 뒷골목 산책기
  • 이재우 기자
  • 승인 2019.02.2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인방송 공태희 PD.

#. 선입견1

서울 광화문의 한 대형서점. 분홍색 책(여행서) 표지에 박힌 저자 이름이 공태희였다. 아마 여자겠지? 첫 번째 선입견이었다. 뒷장 저자 소개 글을 읽어 내려가다 살짝 웃음이 터졌다. 마지막 문장에 이렇게 적혀 있다.

“미안해요 아저씨라서”.

#. 선입견2

주차장(경인방송) 저편에서 건장한 체구의 남자가 다가왔다. 수염과 뒷머리를 길게 기른 범상치 않은 포스. 살짝 주눅이 들었다. “공태흽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순간, 두 번째 선입견임을 깨달았다. 목소리 톤은 낮았고 음색은 맑았다.

여행 서너 번 다녀오고 후닥닥 책을 내는 세상이다. 흔하고 흔한게 여행서다. 하지만 그중엔 흔하지 않는 것도 가끔 눈에 띈다. ‘골목 도쿄’(페이퍼로드)라는 제목의 책도 그 중 하나다. 흔하지 않는 성, 흔하지 않는 외모의 저자 공태희(48)씨를 2월 20일(수요일), 그의 직장인 경기도 부천 경인방송(OBS)에서 만났다.

#. 여행

“프로그램 취재 때문에 해외를 자주 다니는 편이었죠. 특히 지난 10~15년 동안 일본을 집중적으로 간 것 같아요. 전공을 한 것도 아니고, 일본과 특별한 인연은 없어요. 친형이 거기서 대학을 나온것 외엔…. 일본을 자주 다녀서 주위에서 ‘일뽕’이냐 ‘일빠’가 아니냐고 묻는데, 무조건 일본을 좋아하는 건 아닙니다. 그들의 ‘다름’과 우리의 ‘다름’을 알게 되면서 오히려 한국을 더 알게 됐죠.”

음악 프로그램 PD(제작 1팀장)인 그는 “집으로 돌아오기에 너무 먼 곳보다는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는 일본을 더 자주 떠나게 됐다”고 했다.

#. 안단테

저자는 책에서 도쿄 골목 속 숨은 가게와 사람들 이야기를 때론 음악을 연주하듯, 때론 음식을 요리하듯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음악 PD가 됐다가, 요리사가 됐다가, 그의 글이 지루하지 않는 이유다. 책을 음악 빠르기에 비교한다면, 안단테(andante:느리게)쯤 되지 않을까. 도쿄 뒷골목을 느리고, 여유있게 산책하는 즐거움 말이다.

공 PD가 이 책을 내게 된 계기는 ‘탁(재형) PD의 여행 수다’라는 팟캐스트에 출연하면서다. 도쿄의 골목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나갔는데, 팟캐스트 방송을 들은 출판사에서 출간 제의가 들어왔다고 한다.

#. 선수

그는 이른바 ‘선수’다. 한 가지 예. 도쿄 번화가 술집 주위를 배회하다 외국인 ‘삐끼’들에게 잘못 낚이면 주머니까지 탈탈 털리고 나온다. 새 모이만큼의 안주와 술 한잔을 먹고 비행기값 만큼의 술값을 치르는 불상사가 생긴다는 것. 그는 그런 삐끼들을 다룰 줄 안다. 안 낚이는 것도 낚는 것 이상으로 기술이 필요하다. 일본을 200번 이상 오간 ‘내공’ 덕이다.

공태희 PD의 북토크(23일) 장면. 사진 제공=페이퍼로드

#. 덕후

선수를 ‘좀 우아한 인문학적인’(?) 표현으로 바꾸면 ‘덕후’(마니아)라고 해야 할까. 공 PD 역시 ‘한 덕후’ 한다. 그는 고조선의 건국 이념(홍익인간)까지 살짝 바꿔 자신의 인생 이념으로 삼고 있다. 홍덕인간(弘德人間). ‘덕질로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자’는 거다.

대개 덕후들은 한 가지 취미에 ‘몰빵’한다. 그런데 그는 아니다. 문어발이다. 여행, 음악은 기본. 여기에 항공기, 밀리터리, 요리, 자동차, 심지어 세차까지. 전혀 관련 없는 서브(sub) 덕질들이 모여 공태희만의 홍덕인간을 이룬다. 덕후 한 가지만 소개. 항공기의 경우, 멀리 날아가는 비행기 모습만 보고도 320인지, 330인지 사양까지 짐작한다고 한다.

#. 스키야키

요리 덕후답게, 그는 최근엔 스키야키에 빠져 있다고 한다. “집에서 돼지고기로 시도해 봤는데 괜찮더라구요. 어느 정도의 돼지고기 두께가 적당한지는 아직 못 찾았습니다. 3밀리미터는 시도해 봤는데, 앞으론 1, 2밀리미터로 해볼까 합니다.” 그는 한때 장을 보러 일본에 가곤 했다. “출장 때문이기도 하지만 예전에 양념재료와 술, 담배 등을 사러 자주 오갔습니다.”

#. 골목길

공 PD, 그의 여행 목적지는 일본이지만 거기에 머물지 않는다. 그는 “일본을 보면 볼수록 한국을 더 또렷하게 보게 된다”고 했다. 그의 이런 말이 투영된 책속의 한 문장을 인용하면 이렇다.

<도쿄의 골목이 여전히 건재한 반면, 역시 대도시인 서울의 골목은 하루가 달라지게 사라지고 있다. 서울과 도쿄, 사소하게 보이는 이 차이는 의외로 두 거대도시가 지닌 다양성의 차이를 만들어냈다. 도쿄의 다양한 취향은 확실히 우리보다 크다.>

그의 여행 최종 목적지가 일본 도쿄가 아닌, 한국인 것이다. 그는 “후속으로 후쿠오카 음식에 대한 책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 PS(추신)

살아가다 버거운 인생의 ‘막다른 골목’을 만나면 주저없이 ‘골목 도쿄’ 책 한권 들고 도쿄의 뒷골목을 누벼보는 것도 좋으리라. 저자가 “도쿄는 별걸 다 깨닫게 해주는 곳”이라고 했으니.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