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의 이름은 ‘관음보살’에서 출발했다
캐논의 이름은 ‘관음보살’에서 출발했다
  • 이재우 기자
  • 승인 2019.04.27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논은 관음(観音)의 일본식 발음인 '칸논'에서 따왔다. 인물 사진은 캐논의 초대 사장 미타라이 다케시.
캐논은 관음(観音)의 일본식 발음인 '칸논'에서 따왔다. 인물 사진은 캐논의 초대 사장 미타라이 다케시.

 

일본 카메라 시장의 빅4는 캐논, 니콘, 올림푸스, 소니 광학 부품 부문이다. 이중 캐논과 니콘은 일본제 카메라의 대명사로 유명세를 누려왔다. 하지만 지금 전 세계 카메라 시장은 그야말로 ‘바닥’이다. 대신 빅4는 의료 내시경, 반도체 제조장비 등 광학기술을 내세워 전 세계 의료장비 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이중 뒤늦게 치고 올라온 회사가 캐논(Canon)이다. 캐논은 CT(컴퓨터 단층촬영)와 MRI(자기공명영상) 일본 시장점유율 1위였던 도시바의 의료기기 사업부(도시바메디컬)를 인수(6조5000억원) 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해 1월 최종적으로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카메라 메이커들이 의료 광학 분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대표적인 사건’이었다.

재팬올의 ‘일본 브랜드 네이밍 시리즈’ 전자전기 기업 이야기가 캐논으로 넘어간다. 캐논의 브랜드는 특이하게도 종교적 의미를 담고 있다. 다음은 캐논이라는 이름이 만들어진 사연과 창업자 스토리다. <편집자주>

“독일엔 ‘라이카’가 있어. 정밀공업 없이는 (우리의) 발전도 없어.”

1933년 어느 날, 도쿄의 한 맥주 가게에서 요시다 고로(吉田五郎), 우치다 사부로(内田三郎), 미타라이 다케시(御手洗 毅)라는 세 남자가 목소리를 높여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일본 기업정보사이트 net,ir 자료)

당시 35mm 카메라의 최고봉은 독일의 라이카와 콘탁스였다. 라이카의 경우, 가격이 500엔에 달했다. 일본 대졸 직장인의 평균 월급이 70엔이던 시절이었다. 저렴한 일본제 35mm 렌즈 파인더 카메라가 요구되던 때였다. 이에 세 사람이 의기투합했다.

요시다 고로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영화 촬영 카메라와 영사기 수리 및 개조 일을 하고 있었다. 우치다 사부로는 증권회사 직원으로, 요시다 고로의 처남이었다. 좀 특이하게 미타라이 다케시는 의사라는 직업을 갖고 있었다.

매형 처남지간인 요시다와 우치다는 1933년 도쿄 롯본기에 캐논(Canon)의 전신인 정기광학연구소(精機光學硏究所)를 설립했다. 산부인과 의사였던 미타라이는 우치다 부인의 출산을 계기로 그들과 친분을 쌓게 되었고, 공동경영자로 참여하게 됐다.

이듬 해인 1934년 ‘아사히 카메라’ 6월호에 정기광학연구소의 카메라 광고가 처음으로 실렸다. 카메라 이름은 칸논(KWANON). 칸논은 관음(観音)의 일본식 발음이다. 왜 이런 불교식 명명을 한 걸까.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의 ‘근원을 따지면’(もとをたどれば)이라는 코너에는 이런 설명이 나온다.

“관음보살의 신앙에 심취했던 요시다가 ‘관음보살의 덕으로 세계 최고의 카메라를 만들고 싶다’(観音菩薩」の信仰に熱心だった吉田氏が「観音様にあやかり、世界最高のカメラを作りたい)는 마음에서 칸논으로 명명했다.”

칸논은 이후 어감이 좋은 캐논(canon)으로 바뀌었다. 정기광학연구소는 1937년 정기광학공업주식회사로 이름을 변경했는데, 캐논은 이때를 회사 창립연도로 정하고 있다. 공동경영자인 요시다 고로, 우치다 사부로, 미타라이 다케시 중 최종적으로 경영을 맡게 된 사람은 미타라이였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인물도 바로 그다. 당시 미타라이는 의사 일과 경영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있었다. 의사라는 직업에 맞게 그는 X선 카메라에 주목하고 있었다. 그 시절 결핵은 죽음에 이르는 병으로 여겨졌다. 결핵에 가장 신경 썼던 곳이 군 당국이었다.

당시 X선 카메라는 대부분 독일제였다. 미타라이는 직업의 장점을 살려 해군의무국(海軍医務局)으로부터 X선 카메라 수주를 받았고 정기광학연구소는 1940년 일본 최초로 간접방식 X레이 카메라(Japan's first indirect X-ray camera) 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육군으로부터도 수주를 받아 연간 100대를 생산하기에 이르렀다.

미타라이는 이를 발판으로 1942년 지금의 캐논 초대사장에 취임했다. 2차 세계대전 중 자신이 운영하던 산부인과 병원이 공습으로 소실되면서 그는 경영에만 주력하게 되었다. 의사라는 직업 때문에 의료용 기기 개발을 추진했고, 그것은 지금의 의료 광학기기 개발의 초석이 됐다. 정기광학연구소는 1947년 ‘캐논 카메라 주식회사’로 이름을 변경했다.

회사가 창업 30년이 되던 해인 1967년, 미타라이는 경영 다각화를 선포했다. ‘오른 손에는 카메라, 왼손에는 사무기기’(Cameras in the Right Hand, Business Machines in the Left Hand)라는 케치플레이즈를 내건 것이다.(캐논 홈페이지 자료)

그 2년 뒤인 1969년에는 카메라를 떼고 ‘캐논주식회사’로 사명을 다시 변경했다. 미타라이는 1974년 마에다 다케오(前田武男)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고, 10년 뒤인 1984년 향년 8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공동경영자가 ‘관음교’에 귀의 하면서 이름을 붙였던 칸논(KWANON, 1934년)과 2019년 현재의 캐논(Canon). 그 사이에 8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이재우 기자,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